<<
<   >
   

"Ground" - 손부경 비평가
2012/07/11 Space CAN



평범한 사물을 별다른 가공 없이 조합해보인 강민숙의 작업은 외관상 레디-메이드나 관념적인 추상 구조물 사이의 어느 지점에 위치하는 것처럼 보인다. 자연석을 반복적으로 쌓아올린 형태, 수박무늬 비치볼을 반복적으로 달아 내린 형태, 철재 사다리와 고무공의 결합 등 이 전시를 위해 고안한 개별 작품들은 대체로 단순하고 즉물적인 형태를 띤다. 기존의 예술관행에 비추어 볼 때, 이러한 형태는 종종 고도의 개념이 내포된 대상으로 해석되기 쉽다. 자연히 작가가 특정 재료와 형태를 선택한 이유와 거기에 내포된 의도는 무엇인지와 같은 생산미학적 물음이 일차적으로 제기될 수 있다. 그러나 그런 기대와 달리 사실상 이 작업들을 어떤 의도에 따라 구성된 것으로 읽어내기란 쉽지 않다. 작품 자체의 내적 의미에 주목할 경우, 이 작업들은 구체적인 의미나 지시대상을 갖지 않는 텅 빈 것으로 경험될 뿐이기 때문이다.


조각과 영상매체를 전공한 작가는 졸업과 함께 몇 가지 매체예술을 선보여 왔다. 대표적으로< Someone We Know, 2011 >나 < Piece of Her, 2011 >,< Empty Travel, 2010 >,< Black Coat, 2010 >와 같은 일련의 작업은 조각과 디지털 영상, 인터랙티브 설치를 넘나드는 실험적인 예술형태의 사례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작가는 한 가지의 첨단기술에 집중하기보다는 이미 보편화된 기술매체를 다양한 방식으로 조합하는데, 이 과정에서 매체와 매체 사이의 독특한 관계가 형성되곤 한다. 이를테면 조각과 동작감지센서, 산업적 오브제와 이미지 프로젝션 등 다소 이질적인 사물들의 결합이 지각상의 새로운 효과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이번 전시 역시 사물과 매체의 문제를 중심으로 살펴 볼 수 있다. 이 전시를 위해 제작된 < 공중 사다리, 2012 >,< 무빙 파고다, 2012 >,< 수박 비치볼, 2012 >은 기술의 문제를 잠시 접어놓고 보다 일상적인 사물에 집중한 결과로 보인다. 작가는 주변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는 평범한 재료를 선택한 후, 그것을 적당히 재구성하여 일종의 관계적 형태를 고안해내었다. 이러한 형태는 모더니즘 조각과 급진적인 레디메이드를 오가며, 일차적으로 은유적인 오브제 또는 반대로 반미학적인 제스처를 연상시킨다. 이 경우 관람자는 습관적으로 작품의 표현내용을 읽어내려 하는데, 그것이 여의치 않을 때에는 어김없이 작가의 의도나 평자의 해석에 의존하곤 한다. 그러나 강민숙의 작업은 매우 단순화된(de-skilled) 방식으로 나타날 뿐 아니라 사물간의 자의적인 관계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읽어낼 대상이 분명치 않다. 그런 이유로 이러한 작업들과 소통하기 위해서는 다소 다른 관점이 필요하다.


전시된 작품들은 각각 완결된 텍스트라기보다는 하나의 멀티미디어를 구성하는 불완전한 객체에 가깝다. 객체가 모여서 하나의 매체를 이루고 그 매체가 다시 보다 큰 단위의 매체의 요소와 호환될 수 있는 구조인 것이다. 따라서 개별 작품의 의미는 작품의 외부 조건, 즉 다른 작품, 주변 공간, 관람자와의 관계를 토대로 하여 일시적으로 형성된다. 예를 들어 사다리와 고무공의 만남, 그리고 그 주변으로 바퀴달린 돌탑, 천장에 매달린 채 흔들리는 비치볼이 서로 간섭할 때, 복합적이고 상이한 감각체험을 전달하게 된다. 게다가 몇 가지 기술매체가 개입함에 따라 기술적으로 매개된 사물과 실제 공간을 둘러싼 또 다른 문맥이 형성되기도 한다. 이러한 상황은 작가의 말처럼 "일상 속에서의 익숙하면서도 생경한 순간"을 체험하는 것과 닮아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강민숙의 작업과정과 전시형태는 '포스트-미디엄(post-medium)' 또는 '포스트-프로덕션(post-production)'과 같은 개념을 떠오르게 한다. 각 용어는 미니멀리즘과 프로세스 아트 이후의 비전통적인 방식의 매체활용, 그리고 기존의 문화형식을 미학적으로 재맥락화하는 과정을 가리키는데, 이는 작품 생산과 전시, 배포 형식의 급격한 변화를 의미한다. 마찬가지로 여기에 제시된 작업 역시 기존의 예술매체가 강요하는 코드화된 소통방식에서 벗어나 이제 막 알려지기 시작한 모델을 지향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움직이는 조각과 기성품, 산업재료, 비디오 프로젝션이 병치된 장면은 소위 '스타일'의 재생산보다는 유연하고 장소특정적인 모델을 추구하는 작가의 태도에 대한 지표이다.


Minsook Kang’s work, which involves combination of ordinary objects without any particular processing, appears as though it is positioned somewhere between ready-made or abstract structure. These include individual works were designed for this exhibition, such as shapes that involve repetitive pile of natural stones, beach balls with watermelon-pattern that are repetitively hanged, combination of metallic ladder and rubber balls – all of which are in overall, simple and realistic. In reflection of previous artistic custom, these shapes may be easily interpreted as to contain complex and high-degree concept. Naturally, productive questions regarding the artist’s reasons and intention behind choosing particular material and shape may be primarily raised. However, unlike expectations, it is not easy to interpret the true intention of composition of these works. If we focus on the inner intention of the work, the works represent as experience that is hollow one which does not have any specific meanings or references.


She has graduated sculpture and media art, and has demonstrated several media arts with graduation. Representatively, artistic pieces such as < Someone We Know, 2011 > < A Piece of Her, 2011 >< Empty Travel, 2010 > or < Black Coat, 2010 > can gain attention via experimental artistic shape, which hangs between interactive instalment, sculpture and video. Rather than focusing on the high technology, she has combined the generalised technologies, which generates special relationship between the works. For example, sculpture and motion sensors, or industrial object and video projection which are somewhat different in nature, although the combination generates new effects in terms of perception.


In this exhibition, we can focus on the main ideas of object and media. The works such as < Aerial Ladder, 2012 >or < Moving Pagoda, 2012 >, < Watermelon Beach Ball, 2012 > which were generated for this exhibition, can be regarded as result of focusing on ordinary object by paying less attention to technological aspect. She has chosen common raw materials that can easily be found around us, and then reconstituted these materials to generate certain relationship. Patterns like these sits around Modernism sculpture and radical Ready-made, which primarily reminds of metaphoric object or in opposite, anti-aesthetic gestures. In this case, the spectators’ habits are to read the expression of the work, however if not successful, they readily rely on artist’s intention or critic’s interpretations. However Minsook Kang’s works appear very much de-skilled, and base on arbitrary relationship between object, thus as in result, the object that needs to be interpreted is often not clear. Due to these reasons, in order to communicate works like these, we need certain different perspectives.


Displayed works can be regarded as incomplete objects that constitute one multi-media, rather than completed texts. These individual pieces associate to form one medium, and this lets the completed media to communicate with larger scale media. Thus, the meaning of individual pieces generates its meanings temporarily via external condition, namely, different works, external environment, as well as relationships with the spectators. For example, the meeting of the ladder and the rubber ball, which is surrounded by the stone pagoda with casters, with beach balls that hangs around from the ceilings all relate with each other, which sends us complex and different sensory experience. Additionally, a different context may be generated which surrounds the media and actual space, by intervention of several technological media. This situation, like author’s mention, resembles experiencing “familiar yet strange moment in that can be seen in daily life”.


In this exhibition, Minsook Kang’s work process and displaying method reminds us of concept that relate to ‘Post-medium’, or ‘Post-production’. Individual terminologies represent processes which aesthetically recontextualizes the previous cultural patterns, as well as non-traditional way of utilizing the media that follows Minimalism and Process Art. This represents radical changes in methods of production, exhibition and distribution of media. Similarly, the works suggested here also break away from previous coded impositions from the media, and aim for new models which has become known recently. Thus, scenes which contain moving sculptures and ready-made goods, industrial materials and video projections juxtaposing together represents the indicator of her attitude, which pursues flexible and site-specific model, rather than reconstitution of “style”.